소나기마을
차로 15분

양평 황순원문학촌 소나기마을은 60여 년동안 시와 소설의 세계를 넘나들며 순수와 절제의 미학을 이룬 작자 황순원 선생의 문학적 업적과 아름다움을 기리고 우리 모두를 위한 마음의 쉼터가 되도록 건립되었습니다. 황순원 문학관의 전시실에서 새롭게 작가를 만나고, 영상실의 순수한 사랑의 마력에 젖으며, 단편소설의 백비 소나기 테마하크를 소요하면서 문단 거목의 고결한 숨결을 느낄 수 있습니다.